설과 함께 맞이하게 된 긴 연휴의 시작이다. 물론 쉬는 날이 긴 만큼 그동안 준비해놓아야 할 것도 많아서 어제는 평소보다 근무가 힘들었지만, 지나고 나니 지금은 그 어느 때 보다 꿀맛같은 시간이다. 유난히 이번 달은 근무일수가 적은 것 같아서 달력에 표시를 해보니 무려 12일 밖에 일하지 않는다. 2월이 총 29일이니 대충 60%를 쉬는 셈이다. 정리해보니 아래와 같다.


1. 설연휴와 함께 이어지는 11,12일 그룹 공동연차(2/6~2/14, 9일간 쭈욱 빨간 날!)

: 원래 우리 그룹 정책상 공휴일 가운데 평일이 하루 끼어있으면 자동으로(?) 공동연차를 쓰게 되는데, 이번에는 대체휴일 이후 11, 12일 이틀이나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모두 빨간 날로 만들어주어서 무려 9일이나 푹 쉴 수 있게 됐다. 뉴스기사에도 소개됐다. 

※ 원문 링크 : 전국 기업 "설 연휴 평균 4∼5일, 최대 9일 쉽니다"


울산의 주요 대기업은 56일간 쉬지만, 석유화학업체 공장 가동에 필수적이지 않은 간접·지원 부서의 사무직은 연차휴가를 활용토록 최대 9일을 쉰다한화케미칼 울산공장의 경우 직원 800여명 가운데 사무직 130여명에게 연차휴가 사용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삼성정밀화학 근로자는 "회사가 연휴와 주말 사이에 '샌드위치 데이' 휴가를 사용하라고 강제 지침을 내리지는 않지만 권장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중략)

난 이번 연휴를 이용해 입사 후 첫 해외여행을 가족과 함께 중국으로 다녀올 예정이다. 벌써부터 설렌다.


2. 계열사 자체 외부교육(2/17~2/21, 5일간의 힐링)

: 오랜만에 사업장마다 흩어져서 얼굴 못보던 동기들이 리조트에 모여 2박3일간 교육을 받게 되었다. 교육이긴 하지만 근무로부터 벗어나기에 신나는 시간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게다가 교육종료가 금요일이라 주말이 바로 이어진다. 과감하게 내 달력은 이 기간에도 시뻘겋게 칠해버렸다.


3. 29일 그룹 공동연차(2/27~3/1, 4일간의 연휴)

: 그룹정책에 따라 주어지는 연차. 3/1까지 이어서 쉬니 토요일부터 4일간의 꿀맛 연휴가 예정되어 있다.


확실히 이번 2월은 행복한 달이다. 연차를 쓸 때는 어쩔 수 없이 상사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게 회사원의 숙명인데, 이렇게 반강제로 모두 쉬면 그런 눈치를 보지 않아도 돼서 너무 좋다. 어쨌거나 월급받기 조금 미안한 것은 어쩔 수 없다. 회사의 배려로 인해 푹 쉬는 만큼 조직에 꼭 필요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