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경블루스 - 8] 남자라면, 결론은 의무경찰...?!

요즘 여기저기에 의경지원 홍보포스터가 나붙기(?) 시작했다. 며칠전에 특별외박을 나가면서 지하철을 타려는데 붙어있어서 일단 카메라에 대충 담아봤다.

부대근처 지하철역의 홍보게시판.

이 포스터는 지하철역, 지구대 및 파출소 등 경찰관련기관과 여러 공공기관의 홍보게시판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얼마 전에 강민경, 박가희가 전의경홍보대사가 되면서 상부에서 본격적으로 전의경인력확보에 나섰다는건 알았는데, 그렇다면 과연 이 포스터에 있는 '남자라면, 결론은 의무경찰!'이라는 강렬한 문구는 사실인가.

1. 포스터 왼쪽을 크게 채우고 있는 경찰홍보대사, 탤런트 최원준씨가 입고 있는 정복. 일반적인 전의경은 당연히 보급도 안되고, 입을 일도 없다. 특별한 곳에 근무(ex. 서울지방경찰청 호루라기 연극단)하거나 하지 않는 이상 정복은 직원이 아닌 대원들하고는 거리가 먼 피복류이다.

2. '지켜야 할 사람 곁을 지킨다.' - 하지만 많은 이들이 의경이 되어 직면하게 될 현실은 보통 아래와 같다. 난 철야하면서 서울광장을 지켰다. 물론, 결과적으로 동이 틀 무렵에 끝까지 지키진 못했다.

2009년 6월10일 아침, 서울광장 - 가장 오른쪽, 내콧구멍 출연.


3. '함께 해온 우정을 지킨다.' - 이 부분은 맞는 말이다. 보통 함께 손잡고 진압부대인 기동대로 배치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4. '미래를 위한 경험을 쌓는다.' - 하지만 많은 이들이 의경이 되어 쌓을 경험은 보통 아래와 같다. 대학교 다니면서 술먹고 신촌 등지에서 노숙하는 것과는 또 다른 경험이다. 광화문에서 밤새면서 왜 의경왔는지 이 갈았던거 생각하면.. 뭐, 이것도 다 미래를 위한 경험이라고 한다면 굳이 태클걸고 싶진 않다.

故노무현대통령 서거 직후, 우리중대가 있던 곳.

이런 홍보문구들 다 제외하고, 그래도 의무경찰이 참 괜찮은 이유?

난 조심스레 나의 정기외박, 특별외박, 정기휴가 일정을 아래에 첨부한다.

- 2008年

2008년 6월 26일 - 입대
2008년 8월 7일 - 자대전입

10/07 ~ 10/10(3박4일) - 1st 정기외박
11/16 ~ 11/18(2박3일) - 서울청 노고치하 특박
12/07 ~ 12/10(3박4일) - 2nd 정기외박
12/23 ~ 12/25(2박3일) - 친구추천 특박(thx to. 나의 사탕발림에 넘어간 친구, 배모군)

- 2009年

02/08 ~ 02/11(3박4일) - 3rd 정기외박
03/13 ~ 03/22(9박10일) - 1st 정기휴가
03/29 ~ 03/31(2박3일) - 본청 노고치하 특박
05/14 ~ 05/17(3박4일) - 4th 정기외박
06/01 ~ 06/03(2박3일) - 본청 '노동절' 관련 노고치하 특박
07/23 ~ 07/27(4박5일) - 5th 정기외박(모범대원추천, 1박+)
09/02 ~ 09/04(2박3일) - 본청 '故노무현 서거' 관련 노고치하 특박
09/22 ~ 09/26(4박5일) - 6th 정기외박(중대 장기자랑 은상, 1박+)
10/16 ~ 10/18(2박3일) - 본청 '추석절' 관련 노고치하 특박
11/20 ~ 11/29(9박10일) - 2nd 정기휴가
12/13 ~ 12/15(2박3일) - 본청 '농민대회' 관련 노고치하 특박

- 2010年

01/10 ~ 01/13(3박4일) - 7th 정기외박
02/20 ~ 02/24(4박5일) - 본청 노고치하 특박(중대장 재량, 1박+)
03/27 ~ 03/31(4박5일) - 8th 정기외박(중대수인, 1박+)
- 04/25 근무 끝 -
04/26 ~ 04/28(2박3일) - 2010년 상반기 본청 노고치하 특박
04/29 ~ 05/01(2박3일) - 중대수인 노고치하 특박
05/02 - 전역임박자 근무열외(중대별 재량)
05/03 ~ 05/11(8박9일) - 3rd 정기휴가(= 제대휴가)
2010년 5월 12일 - 전역

※ 글을 쓴 현 시점에서 보라색 글씨 부분은 미래의 것이지만, 사실상 확정된 부분.

이제 간단한 계산을 해보자. 입대일과 전역일을 모두 포함한 나의 총 군생활 일수는 685일이다. 여기서 위에 명시한 외박, 특박, 휴가일수는(출대, 귀대일 포함) 총 96일. {(외박+특박+휴가) ÷ 총 군생활일수}X 100(%) 을 하면, 약 14%가 나온다. 군생활의 14%를 밖에서 보내는 셈이다. 또한 내 군생활의 메인이라고 할 수 있는 2009년 한 해동안 정확히 11번을 나왔다. 조금 부풀리면 한달에 한번꼴로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이 부분은 개인차가 있을 수 있다. 이것 보다 더 밖에 많이 나갈 수도 있고, 덜 나갈 수도 있다. 어디까지나 나의 경우이기 때문에 하나의 표본(sample)일 뿐이다. 의경은 부대마다 기본틀인 '두달에 한번 3박4일, 정기외박'과 '정기휴가' 부분을 제외하고는 많이 다르다.

여기다가 민간인들과 부대끼며 사회 한복판에서 이루어지는 근무, 보통 사회 한복판에 위치한 부대의 특성상 잦은 외출제도까지.........사회와의 끈을 놓기 싫은 사람에게 의무경찰은 최고의 선택이 될 수 있다.

어디에나 장(長)과 단(短)이 있는 법이다. 그것을 저울질해서 선택하는 것은 개개인의 몫이다.

신병 때는 너무 소중한 시간들이었기에 차곡차곡 집의 서랍 안에 모으던 외박, 특박증. 하지만 난 아래와 같은 특박증을 더이상 모으지 않는다.

며칠전에 다녀온 4박5일짜리 특별외박 :)



☞ 나의 결론 : 남자라면, 결론은 의무경찰!(X)
                   사회와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결론은 의무경찰!(○)

추가)
최근에 발견한 강민경이 모델인 포스터.


사실은 사실인데 사실이 아닌 문구들......................-_ -;
  • ㅋㅋ 2010.05.04 16:37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 저의 외박, 휴가, 특박 기록을 보는것 같네요 ㅋㅋㅋ
    저도 한 달에 한번씩은 외/휴/특 아무거나 잘 챙겨먹고 다녔는데 ㅋㅋ
    나중에는 외박 전날에서야 외박 나가는 걸 깨닫고 ㅋㅋㅋ
    외박 나갈 때도 아침 10시쯤엔가 나갔던거 같은데 귀찮아서 닝기적거리다가 점심먹고 출발하고
    ㅋㅋㅋㅋㅋㅋ
    지금 제대 휴가네요 ㅋㅋ 축하드려요.
    ㅋㅋ 나 좀 할일없어 보인다 ㅋㅋ
    옛 추억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기분 좋네요 ㅋ
    사회와 가까이 있는 것 맞죠. 맨날 야식 시켜 먹고, 밖에 나가서 떡볶이/제육덮밥/빵사오고
    소주/맥주, 컵라면, 봉지과자 사다가 몰래 먹고 ㅋㅋ
    폰 고장나서 점심시간에 폰대리점까지 갔다가 점심도 밖에서 사먹고 오고 ㅋㅋㅋㅋㅋㅋ
    머리는 항상 미용실에서 깎고
    당구치고 오기도 하고, 겜방다녀오기도하고,
    바다이야기 뜯으러 가서 선임/직원 몰래 램꽁쳐다가 팔기도 하고ㅋㅋㅋ
    폰도 일경 때 선임몰래 사들고 와서 몰래 후임시켜서 충전하고 ㅋㅋㅋㅋ
    이렇게 보니깐 군생활 너무 편했네 ㅋㅋ
    참, 국문 교재에서 sample에 대한 어휘로 표본이 쓰이긴 하던 것 같은데 문맥으로 보아하니 이과는 아니신가 보군요 ㅋㅋ
    ..
    오호 지금 보니 외고나오고 연대에 경영학과인가요?ㅋ 밴드도 하고 음악도 즐기고 ㅋㅋ
    저랑 좀 비슷해요.
    전 과고 나오고 카대 갔고 밴드하면서 막판엔 신촌/홍대까지 상경에서 공연하고 놀면서 군복무도 미루다가 졸업 직전에 나이먹고 다녀온건데요 ㅋㅋ
    누메탈에 포스트그런지ㅋㅋ 저와 코드가 맞을듯 한데도 겹치는 노래는 그닥 없네요ㅋㅋ
    잇다이스투데이 노래중 하나는 제 싸이 배경음악에도 있죠 ㅋㅋ
    일반인은 싫어하길래 거의 배경음악으로 달아놓은 적은 없지만 ㅋ
    오 홍대공연관련 포스팅중에 보니깐 핀치, 스토리오브더이어, 퍼네럴forafriend, 섬퍼리원 등 익숙한 애들 좀 있네요 ㅋㅋ 얘네 노래 다 하나 이상씩은 공연 해봤는데 ㅋㅋ
    왓잇이스투burn이랑 in the shadows, until the day i die 등은 다 공연 해봤거든요
    지금 what it is to burn 하나 듣고 잇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
    본인 보컬 아니죠? ㅋㅋㅋ
    보컬 좀ㅋㅋㅋㅋㅋㅋ (no offenseㅋㅋ)
    다 신나는 노래들인데 모션이 너무 없네요. ㅋㅋㅋ
    모션은 스토리오브더이어 공연동영상 보면서 언제 뛰는지 보면서 같이 호흡 맞춰서 연습해야죠.
    기타 돌리고 ㅋㅋㅋㅋ (친구는 기타 돌리는거 연습하다가 넥 부러뜨렸음 ㅋㅋ)
    mcr, 유즈드도 좋고 기어다니는 핀치도 좋고 ㅋㅋ
    관중을 무조건 뛰게 해야죠. ㅋㅋ 드럼 외엔 모두 폴짝 폴짝 뛰어 다니면서 보컬이 선동해서 관중들 뛰게 하고 관중을 둘로 나눴다가 합치게도 하고 신나게 놀아야 하는데 ㅋㅋ 마치 제 밴드 1년차때의 모습을 보는 것 같음 ㅋㅋ
    저희는 학교내에 있는 작은 홀에서 앞에 좌석을 스패너로 다 뗘 내고 박스 바닥에 깔아서 바닥에 튀어나온 나사 안밟히도록 삽질하고 검은 천으로 좌석으론 못들어가게 막아서 클럽 분위기 만들고 별 쌩쇼 다했었는데요 ㅋㅋ
    보컬 스크리밍은 그래도 나은 것 같은데 좀 다듬어야 겠고 육성도 좀 다듬어야 겠고ㅋㅋ
    오 지금 funeral for a firend 노래 하나 듣고 있는데 보컬 스크리밍 준비는 되어잇어요 ㅋㅋ
    1년간 빡시게 훈련만 하면 바세린 수준 만들수 있겠네요 ㅋㅋㅋㅋㅋ 톤도 그정도 톤인듯ㅋ
    좀 높나?ㅋㅋ
    제 목소리 톤도 이정도 톤이라 ㅋㅋ
    아 즐겁네요. 너무 제 관심사랑 비슷한 블로거를 만나서요. 안타깝게도 전 블로그를 안하네요.
    이제 제대하고 공연은 안하겠죠? ㅋ 인턴하고 경력 쌓아야죠 ㅋㅋ

    • BlogIcon hyperblue 2010.05.04 23:22 신고

      겹치는게 너무 많은 분이네요ㅋㅋㅋㅋ반갑습니다. 경영학과인지라 sample은 통계학의 '표본'이란 뜻으로 저희는 자주 사용합니다.

      군생활 한번 버라이어티하네요~ 저도 나름 의경중에 누릴 수 있는거 다 누렸다고 생각했는데, 이 정도는 아닌듯-_-; 혹시 지방에서 생활했나요? 서울은 예전에는 가능했을지 몰라도 요즘엔 절대 이렇게 쓰신대로 못하죠. 말그대로 '안걸리면 그만'이지만...분위기가 분위기인지라 아작납니다~

      밴드는~즐기면서 재밌게 했는데, 좀 아쉬운 점이라면, 관객을 이런 음악 좋아하는 관객들을 모을 수 없어서 맨날 일반적인 음악취향을 가진 지인들 불러놓고 공연한 다음 매번 시끄러워서 힘들었다고 욕이나 직싸게 먹고........-_-;

      제대 후 공연 꿈꿨는데, 현실을 직시하고 미련없이 포기했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제 학교도서관으로 기타가방이 아닌 책가방에 책 가득 넣어서 가야죠~

      너무 신기하네요ㅋㅋ감사합니다!

  • ㅋㅋ 2010.05.05 02:28 신고

    그렇다면 아시겠지만 정확히 sample이라 함은 a subset of a population 정도일 거에요. 예를들어 survey의 대상이 1000명이라면 이 1000명의 set이 sample이 되는 것이죠 :)
    보통 사람들이 말하는 샘플과는 다른 수학/통계적 정의의 sample을 제가 말했던 거에요
    있던곳은 경기도에서 바다이야기 많던 도시인데 ㅋㅋ 매우 잘 적응했었죠 ㅋㅋ
    다시봐도 군생활 참 버라이어티 하네요 ㅋㅋ
    제가 밴드할 때도 아무 끄나플 없이 순수 저런 시끄런 음악이 좋아서 오는 사람은 아주 많진 않았습니다. 대신 공연하는 장소가 학교 내 기숙사랑 가까워서 (게다가 입장료도 없이) 사람들이 잘 와줬던거 같아요.
    요즘 유학파가 많아져서 얄짤없지만 노이지같은 밴드도 있답니다.
    ㄹ꽁친건 그때도 007이었죠 ㅋㅋㅋㅋㅋㅋ 선임/후임/직원 아무도 몰래 혼자 한 후 친구한테 택배보내서 친구가 대신 팔아줬으니 ㅋㅋㅋ
    블로거님은 방순대여서 그런 경험은 아마 없었을 듯 하네요. 전 타격대여서 하루에 한번 미귀가자 수색나가고 한 두 시즌에 한하여 하루 이틀에 한 번 바다이야기 털러 다니고 상황실 주야비는 계속 돌고 버라이어티 할 건 다 하고 ㅋㅋㅋㅋㅋ
    참, 생가해보니 제대할 때 쯤 츄리닝이 바뀐게 아니라 바로 제 아래 후임부터 츄리닝이 바뀌었네요. 순수 홀로 막내생활 정확히 9개월 하고 처음 맞은 후임부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9개월간 내무생활도 대한민국 제일가는 버라이어티였고 순식간에 위에 줄줄이 다 나가고 아래 줄줄이 다 들어오면서 남은 일 년을 위에 언급한 것 처럼 판타스틱하게 지내게 된거죠 ㅋㅋ

    • BlogIcon hyperblue 2010.05.05 08:09 신고

      육군일반병으로 입대했는데, 전경으로 차출돼서 이런 호사를 누리셨으니 정말 군생활 잭팟 터졌네요ㅋㅋㅋㅋ전 미귀가자 수색은 손에 꼽을 정도로 몇번 안나갔습니다.

      여튼 재밌는 군생활 하셨군요~ 저도 오손도손 지낸 내무생활의 추억이 많아 다른건 다 기억하기 싫어도 그거 하나는 평생 그리워할 것 같아요~

  • 23333 2010.05.19 18:11 신고

    910기인가보당

    • BlogIcon hyperblue 2010.05.19 20:58 신고

      909기입니다. 910기랑 1주일 차죠. 오늘은 910기 완전전역한 날~ 우리중대엔 우리 기수를 시작으로 910, 911, 912, 913, 914, 915, 916기까지 우르르 다 있었는데, 기수폈다고, 1주일 차라서 짜증난다는 소리 안들으려고 나름 잘 해주고 제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