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에 없으면 가장 허전한 것. 그것은 바로 mp3p. 한시도 귀에 이어폰을 꽂지 않으면 불안하다. 이건 어쩌면, 아니 그냥 중독이라고 볼 수 있다. 중독도 꽤나 오랫동안 지속된 중독. 벗어나려고 노력해봤는데 잘 안된다.

내 mp3p에는 오로지 3개의 장르 음악이 있을 뿐이다. Rock이 한 85%, Trance Techno를 비롯한 Dance가 12%, 그냥 Pop이 한 3%. 딱 이 세가지 장르만 가득하다. 편식이 나쁘듯, 편중된 음악적 취향은 결코 자랑이 아니지만, 지금의 내가 이러하다. 뭐 가끔 인터넷 여기저기를 돌면서 다른 사람들이 쓴 글을 읽다보면 "난 이거밖에 안들어, 나머진 다 쓰레기야."라고 외치는 안타까운 글들이이 더러 있으나 별로 신경은 안쓴다.

여튼, 이 세가지 중에서도 압도적인 비율로 내 귀를 즐겁게 해주는 음악은 바로 Rock이다. 뭐 여기서도 장르를 헤집고 들어가면 할 얘기가 많아진다. 대부분 내가 사랑해 마지않는 것들은 Post-grunge, Punk, Industrial, Nu metal, Post-hardcore 쪽이다. 이런 음악들을 우연히 접하고 빠지기 시작한 것도 거슬러 올라가자니 꽤 어릴 때다. 대략 12년전, 대략 초등학교 5학년 때.

그저 충격이었다. 우연히 케이블TV의 채널을 돌리다가 보게 된 Orgy의 Blue Monday 뮤직비디오. 당시에는 뭐라 형언할 수 없는 그로테스크 하면서도 섹시(?)한 그 느낌에 빠져들었다. 내가 몰랐던 새로운 세상의 음악. new music. 안되는 영어로 인터넷을 통해 그들에 대한 정보를 찾아다니고, mp3를 구하며 많은 시간을 보냈다.

Orgy - Blue Monday




이로부터 시작된 락음악과의 인연은 어느덧 만 13년을 바라보고 있다. 지금까지 살아온 24년 인생의 반이 넘는 시간. 한 시도 떨어져 있던 적이 없다. 이 음악으로 인해 난 기뻤고, 슬펐고, 행복했다. 대학교 입학 후에는 항상 동경해왔던 무대위의 기타리스트가 직접 되어 공연도 몇번 했다. 락음악은 나라는 사람을 설명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커다란 무언가가 되어버렸다.

그렇다면, 정녕 내게 락큰롤은 무엇인가?

그 전에 짚고 넘어가야 할 것 - 세상 사람들에게 락큰롤은 무엇일까?

RATM 앨범커버

Rock은 많은 밴드들에게 강력한 메시지 전달수단이었다. 음악이란 것 자체가 그러하지만 락음악은 그 중에서도 저항과 자유의 정신을 대변하는, 아니면 그 외의 다른 어떤 것을 강하게 대변할 수 있는 음악이었다. 이런 '메시지 지향성 밴드'들은 많은 사람들이 좋아했던 Rage Against Machine(이름에서부터 느껴지는 강한 저항정신?)을 비롯하여 꽤나 많은 수가 활동했다. 귀가 찢어질듯한 메탈음악으로 채식주의와 동물사랑을 강조하는 밴드도 있다. 조용한 클래식 음악으로 위와 같은 메시지를 전하는 것은 뭔가 어색(?)하다.

Rock음악(이 글에서는 광의(廣意)의 Rock을 뜻함)은 언제나 논란의 중심이었다. 폭력, 마약, 섹스, 반정부주의, 사탄숭배 등 여러 밴드와 음악에 이런 수식어들이 함께 했다. 물론, Christian Rock이라고 부르는, 매우 건전한 가사로 그들의 메시지를 전하는 밴드들도 있다. 이처럼 Rock은 같은 장르 안에서도 수 많은 variation을 갖고 있는 놀라운 음악이다.

- 그렇다면 난 무엇때문에 Rock에 빠져서 사는걸까.

그들이 전하는 메시지에 매료돼서? 아니다. 난 가톨릭 신자이지만 흔히들 'Anti-Christ'로 몰아세우는 Marilyn Manson을 좋아하며 그의 음악성을 높이 평가한다. 영어로 노래하니깐 한국인인 내게 가사전달력(?)이 좀 떨어져서 그렇지 않냐고 몰아세울 수도 있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다. 난 Rock에서 열정, 힘, 생명력을 느낀다.

가슴 한 켠에 울려퍼지는 박력있는 스네어와 베이스 드럼소리, 지글지글거리며 쭉쭉 뻗어가는, 디스토션 걸린 화끈한 기타리프, 곡 전체를 받쳐주는 웅장한 베이스 라인, 호소력 있는 보컬....

위의 것이 내가 Rock을 듣고, 좋아하고, 연주하는 이유이다. 해석은 나의 것이다. 제 아무리 가사 대부분을 anti-christ를 부르짖어도 내가 그 곡에서 젊음을, 생동감을, 열정을 느꼈다면 그만이다. 어쩌면 원작자 입장에서는 좀 섭섭할 수도 있겠다.

음악의 재해석.

많은 사람들은 얘기한다. '주체적인 인간이 돼라'라고. 음악도, Rock도 그러하다. 굳이 원작자가 전하려는 뜻을 캐치하지 못하더라도, 공감하지 못하더라도 상관없다고 본다. 그 음악에서 다른 어떤 것을 느끼고 가슴이 뛰기만 하면 된다. 게다가 그 다른 해석에 타인이 공감한다면 금상첨화.

Rock은 언제든 날 가슴뛰게 해준다. 슬픔을 반감시켜주고, 기쁨을 배가시켜주는 고마운 존재이다. 이렇게 너무나 좋아서 여타 프로밴드들처럼 직업으로 삼을까도 생각해봤다. 하지만 내겐 그렇게까지 될 재능이 없는 것 같았고, 설령 내가 한들 '단지 좋아서 하는 음악'이랑 '먹고 살기 위해, 돈을 벌기 위해 하는 음악'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을 것 같았다.난 지금까지 내가 이룬 모든 것을 져버리고 전자를 택할 용기가 없었다.

Rock의 역사에서 기념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Oasis의 멤버 노엘 갤러거는 한 인터뷰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정말 그래요 :)

 난 즐기고 싶다. 지금도 즐기고 있다. 계속 많은 이유를 생각해봤지만, 위에 언급한 이유만으로는 내가 이 음악에 대해 갖는 애정도가 얼마나 큰지 쉽게 표현이 안된다.

'Rock은 저항의 음악이다, 악마의 음악이다, 젊음의 음악이다,....XX의 음악이다'

정말 수 많은 정의들이 존재한다. 나에게는 다 맞는 말이기도 하고, 다 틀린 말이기도 하다.
Rock은 그냥 Rock이다. 내가 이 세상을 뜨는 그 날까지 계속 함께 할 바로 그 음악.

lml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