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의무경찰, 2008~201065

몸살쾌유의 기쁨을 300의 크세르크세스 컨셉으로 승화... 내무실에 굴러다니는 크리스마스 트리 데코레이션으로 후임과 장난을 좀 쳐봤다. 그저께부터 교통근무중에 덜덜 떨다가 급성몸살(?)이 와서 근무열외하고 만 하루를 내무실 전기장판에 온몸을 지지면서 잠만 잤는데, 그 덕분인지 목에 아직 가래가 걸리는 것 빼곤 85%이상 완쾌한듯? 원래 집떠나서 아프면 서러운법이지만, 군대에서 아프면 더더욱 그러하다. 이번처럼 아파서 몸져누운건 자대와서 두번째인것 같은데, 첫번째는 짬밥이 많이 안될 때였더랬다. 그저 서러웠다. 지금은 제대한 고참들이 말로는 '편하게 쉬어'라고 했지만, 그게 되나. 눈치란 눈치 다보면서 어휴...기억하면 할수록 끔찍함. 이번엔 짬밥을 많이 먹고 아파서 그러한지, 눈치고 뭐고 볼 것도 없이 지휘관한테 "저 아파서 죽겠습니다. 참고해주십시오."라고 다.. 2009. 12. 29.
프레시안의 'KBS <수상한 삼형제>'트집잡기...? "KBS , 뜬금없는 '경찰 옹호' 반복 프레시안의 관련기사 링크(클릭) 이젠 별걸 다 트집잡는다. 나름 '언론'이라는 곳도 이런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니..기가 찬다. 예전에 뉴라이트 측에서 'MBC '가지고 '좌파적이다, 불순하다'며 생트집을 잡았을 때는 '노망이 났네, 돌았네' 이런저런 소리를 다 하더니 기삿거리가 없는건지 그냥 드라마의 그런 대사 하나하나가 귀에 거슬리는 건지 그 때 그 뉴라이트와 비슷한 관점(?)에서 비판 기사를 내고 있다. 나같은 개인이 운영하는 일개 블로그라면 '이런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구나'하면서 지나치면 그만이지만 과연 이러한 내용이 신문기사로써의 가치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 내가 이 드라마를 꾸준히 볼 수 있는 환경에 있진 않기 때문에 실질적인 비판을 할 처지는 안되지만.. 2009. 12. 28.
의경부대에도 눈이 왔어용. 끼햐~ 오늘 우리 부대에도 눈이 펑펑 내렸다. 서울 전역에 퍼부은 것 같은데 올해 들어서 맞아보는 가장 큰 눈이었다. 아마......전방에 위치한 육군부대라면 이런 눈은 곧 재앙이 되었을듯..? 일요일인 오늘도 관내에 조그만 집회가 있어서 갔다왔는데 눈이 오길래 처음엔 '또 이거 단체로 눈청소 하라는거 아냐...'란 생각에 우울했었다. 하지만 막상 부대에 도착해서 직접 맞으면서 뛰어다니니....... 기분이 날아갈듯-! 어느덧 내 계급은 육군으로 치면 병장인 수경이 됐고, 사회복귀까지 4개월의 시간이 남아있다. 취업걱정, 공부걱정없이 동료들과 새하얀 마음으로 맞는 새하얀 눈. 이렇게 웃으면서 맞는 눈도 올해가 마지막이 아닐까 싶다. 내년 이맘 때 난 누구와 함박눈을 맞고 있을까? 아무도 밟지 않은 쌓인 .. 2009. 12. 27.
보람찬 크리스마스 이브....! "금일은 12월 24일 목요일, 크리스마스 이브입니다. 많은 정체가 예상되는 실질적인 연휴의 시작입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불철주야 근무에 여념이 없으신 교통경찰여러분, 여러분이야말로 진정한 크리스마스 트리의 조명등 같은 존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 새벽6시반이 좀 안됐을 때, 서울지방경찰청 교통상황실 무전망에서. 아침 러쉬아워근무의 시작을 알리던 아리따운 목소리의 어느 여경분 :) 나도 모르게 미소지으며 시작한 하루 @매봉역 삼거리. 집에가는 날, D-130 모두들 메리 크리스마스! 2009. 12. 24.
운전자 여러분, 제발 운전 좀 쉬엄쉬엄...ㅠ_ㅠ 어느덧 2009년도 끝이 보이고, 얼마안된 것 같은데 연말연시가 돌아왔다. 그리고 그에 따른 교통량 증가로 서울시내 대부분이 러쉬아워 때 마다 아수라장으로 변하자 친애하는 서울청장님께서 특별지시를 하달하셨다. 서울 시내 31개 全경찰서 방범순찰대 1개 소대를 교통근무전담으로 돌리라는 것. 그리고 우리 중대에서는 내가 속한 소대가 첫스타트로 당첨됐다. 그래서 며칠전부터 다른 소대가 방범근무를 나가는동안 아침저녁으로 줄창 러쉬아워 교통지원근무에 동원되고 있다. 그럼 우리가 하는 일이 무엇이냐, 기본적으로 교차로 상에서 꼬리끊기이다. 러쉬아워 때가 되면(특히 저녁) 신호등은 더이상 제구실을 하지 못한다. 녹색불이 켜져도 이미 갈 수 없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나까지는 저 신호에 들어가야지.. 2009. 12. 23.
메말라가는 감정, 봄바람 따라간 여인 역시나 춥고 추운 일요일 오전, 오늘은 좀 쉬나 싶었지만 어김없이 나가는 광화문 출동. 울적하다. 크리스마스도 다가오고, 전역의 해인 2010년도 다가오지만 내 마음은 그리 싱숭생숭하지도, 설레지도 않는다. 하루하루 후임들과 떠들고 장난치며 보내는 시간이 마냥 즐겁다. 뭐, 주변사람한테 물어보지 않고는 당장 오늘이 무슨 요일인지도 모르면서 살아가고 있으니깐. 이젠 별로 바깥 사람이 보고 싶지도 않다. 바깥에서 열심히 살고 있는 친구들보다 외박나간 친한 후임이 더 그립고, 빈자리가 느껴지는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일까? 얼마전에 소개팅한 9주 고참인 신유의 설레는 이야기들. 그 설렘.... 나도 느껴본적은 있는데. 이젠 잘 떠오르지 않는다. 그저 상상만할뿐. 그때 어땠었지? 애써 생각해내려 애써보지만 비슷한.. 2009. 1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