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ic

Red Hot Chili Peppers. 전설같은 밴드, Red Hot Chili Peppers. RHCP.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 83년에 만들어진 funk, alternative 밴드. 감칠맛 나고 독특한 베이스, 기타, 드럼, 보컬의 조합으로 많은 아류밴드를 낳고 많은 이들에게 추앙받고, 영향을 끼치는 그룹이다. 좀 안타까운 일은 레드핫 형님들의 음악색깔에 중요한 부분을 담당하던 John Frusciante가 2009년에 탈퇴했다는 것. 불미스러운 사건이.. 더보기
Deftones - Headup  Deftones. 내 뮤직라이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이름. 정말 전설같은 그룹이다. 한창 잘나가던 시절의 CD들을 당시에 내 쥐꼬리만한 중학생 용돈 탈탈 털어서 구매하곤했던 몇 안되는 밴드. 뉴메탈이라는 장르의 선구자이며 한 시대를 주름잡는 아이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던 보컬 Chino Moreno의 창법은 당시에 혁명이었다. 마치 몇년전에 Linkin Park의 보컬 Chester가 독특한 보이스로 주목을 받았던 것.. 더보기
Cavo - Bright Nights Dark Days 미국의 미주리주 출신 포스트 그런지/얼터너티브 밴드, Cavo. 나도 알게된지 얼마 안된 멋쟁이들..굉장히 이모셔널 하면서도 박력있는 사운드를 들려준다. 베이시스트가 흑인인게 좀 놀라웠다. 예~전에 한창 이름날렸던  Crazy Town도 멋쟁이 흑인 드러머가 있어서 신선했는데, 소위 백인들의 영역으로 일컬어지는 rock music scene에서 흑인을 찾기란 그리 쉽지 않다.(뭐, 물론 마음먹고 찾아보면 많은 것도 사실이다.) 타이틀곡인 .. 더보기
Rammstein - Liebe Ist Für Alle Da Rammstein의 2009년 새앨범, Liebe Ist Für Alle Da. 영어로 번역하면 'Love is there for everyone'. 람슈타인스럽지 않게 뭔가 부드러운 앨범명이 좀 요상하다. 역시나, 앨범커버가 '우린 람슈타인이다!'라고 말해주고 있다.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굉장히 그로테스크한 장면. 사실 앨범커버와 같은 '인육(人肉)' 테마는 그 전 앨범에도 있어왔다. 2004년 앨범인 'Reise, Reise'의 수록곡 '.. 더보기
Smile Empty Soul - Consciousness 포스트그런지밴드 Smile Empty Soul의 신보. 셀프타이틀 앨범인 첫앨범에 홀딱 반한 이후로 이 밴드의 소식은 관심을 갖고 꾸준히 탐색해왔으며, 신보를 발매할 때는 때를 놓치지 않고 입수해서 감상하곤 했다. 하지만 아뿔싸, 놓쳐버렸다. 신보입수 타이밍을... 이게 바로 군바리의 비애라고나 할까. 그래도 타군에 비해 자유로운 음악감상 환경에 난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고 있다. 뮤직비디오랑 라이브 영상을 몇몇 보고나니 드러머가 바뀌어 있다. .. 더보기
Puddle of Mudd - Vol.4 Songs in the Key of Love and Hate 미국의 간지절정 포스트그런지 밴드, Puddle of Mudd가 새 앨범을 가지고 돌아왔다.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 앨범. 트랙수는 10개 밖에 안되는데 뻥안치고 버릴 곡이 없다.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정말..'음~ 이게 바로 어메리칸 스타일'이란 감탄이 머릿속을 맴돈다. 첫번째 타이틀 곡은 아마도, Spaceship. 난 근데 앨범의 다른 트랙들이 더 땡긴다. Puddle of Mudd - Vol.4 Songs in the Key of Lov.. 더보기
Oomph! Neue Deutsche Härte(NDH) 라는 장르이자 신조어(독어)에 대해 얼마 전에 알게 되었다. 영어로 직역하면 'New German Hardness'이다. 한글로 다시 직역하면 '새로운 독일의 빡셈-_-'정도로 볼 수 있겠다.말 그대로 독일어권 국가에서 출현한 빡센 락음악을 의미한다. 그냥 이렇게만 정의해버리면 방대한 음악이 모두 이 NDH에 들어가버리는데 실상은 그렇지 않다. 위키피디아에 있는 정의에 따르면 'The combination.. 더보기
Crazy Town. "Come my lady, come come my lady~"  Crazy Town. 내게는 너무나 친숙한 그 이름. 한창 '힙합과 락의 조화'다 뭐다 해서 랩코어라는 장르가 뜨던 90년대 후반~2000년대 초, 이들은 혜성처럼 다가와서 세계를 정복했다.(물론, '한 때...')영화 Orange County를 아는가? 고등학교 때 외국인 영어회화 선생님이 아주 재밌는 거라며 수업시간에 틀어줬었는데, 배꼽잡고 웃었던 기억이 난다. 그 영화를 잊지 못하는 것도 영화 중간중간에 삽입되어, 극중 인물들까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