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의무경찰, 2008~2010

블로그의 묘미.

by hyperblue 2010. 3. 7.

당직을 서는 지금, 나도 모르게 예전에 썼던, 내 기록들을 쭈욱 열람했다.
귀엽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하고, 애처롭기도 하고...

내게 있어서 블로깅의 묘미는 기록의 저장이라는 측면에 있다.

블로그라는게 꼭 방문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굳이 내가 아니어도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들은 널리고 널렸으니깐.

나의 블로그는 나란 사람을 닮은, 나의 삶의 기록이다.
오늘도 집에 가기 딱 50전의 하루가 지나가고 있다.

내일은 D-49.

'Miscellaneous > 의무경찰, 2008~2010'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길태 검거시까지 갑호비상근무 시작.  (2) 2010.03.09
두근두근 벤쿠버 이벤트 당첨♡  (0) 2010.03.08
블로그의 묘미.  (0) 2010.03.07
봄이 오긴 왔구나.  (0) 2010.03.06
무한방범  (0) 2010.03.05
난 왜 오늘도 여기서....  (0) 2010.03.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