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ock

"sex + weed = ?" // Hinder - Get Stoned 언젠가 밴드활동 다시 하게 된다면, 꼭 커버하고 싶은 노래. 발매된지 꽤 된 앨범의 수록곡인데, 우연찮게 다시 듣게 되었다. 가사는 좀 지저분(?)해서 알고나면 거부감을 가질 사람이 더러 있겠지만, 그냥 늘 rock에서 빠지지 않는 'sex와 weed'란 클리셰를 좀 많이 노골적으로 부르짖는 정도라고 너그럽게 이해하면 될듯. 외국 포럼 등을 검색하다보면 '가사를 모르고 들을 땐 좋았는데, 가사를 알고나니 거부감이 생긴다'며 순진한척 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 내가 보기에 문제가 되는 가사 부분은, "Let's go home and get stoned. We could end up making love instead of misery." "Cause the sex is so much better when y.. 더보기
Julien-K is back with their new album! Julien-K가 새 앨범, 'We're Here With You'로 돌아왔다. 싱글이나 EP가 아닌 정식 앨범으로는 두번째 앨범이다.전작인 Death to Analog가 2009년에 발매됐으니, 거의 3년만이다. 뭔가, 인더스트리얼이라고 하기에는 Rock적인 요소가 약하고, 그렇다고 마냥 Dance로 분류해버리기에는 좀 애매한 이들의 음악은 보통 Synth Pop 정도로 분류하는 것 같다. 80~90년대의 복고 분위기와 함께 현대적인 느낌을 동시에 가져다주기에 이들의 음악은 굉장히 유니크하다. 2006년의 내 포스팅([Music/Rock] - Julien-K! 그들이 온다!!)에서도 한번 다루었듯이, 난 Julien-K에게 꽤나 많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한 때 가장 좋아했던 밴드인 Orgy의 .. 더보기
나에게, 그리고 너에게 롹큰롤이란? 옆에 없으면 가장 허전한 것. 그것은 바로 mp3p. 한시도 귀에 이어폰을 꽂지 않으면 불안하다. 이건 어쩌면, 아니 그냥 중독이라고 볼 수 있다. 중독도 꽤나 오랫동안 지속된 중독. 벗어나려고 노력해봤는데 잘 안된다. 내 mp3p에는 오로지 3개의 장르 음악이 있을 뿐이다. Rock이 한 85%, Trance Techno를 비롯한 Dance가 12%, 그냥 Pop이 한 3%. 딱 이 세가지 장르만 가득하다. 편식이 나쁘듯, 편중된 음악적 취향은 결코 자랑이 아니지만, 지금의 내가 이러하다. 뭐 가끔 인터넷 여기저기를 돌면서 다른 사람들이 쓴 글을 읽다보면 "난 이거밖에 안들어, 나머진 다 쓰레기야."라고 외치는 안타까운 글들이이 더러 있으나 별로 신경은 안쓴다. 여튼, 이 세가지 중에서도 압도적인 비율.. 더보기
Linkin Park - A Thousand Suns, 아...주여..... 어떤 말로 나의 실망감을 더 표현할 수 있으리오- 그렇게 오랫동안 기다렸건만, 나에게, 다른 많은 사람들에게 큰 의미를 갖고 있는 밴드였던 Linkin Park는 이해하기 어려운 다소 난해한 음악(?)으로 돌아왔다. 첫 타이틀 곡인 Catalyst는 아프가니스탄戰을 다룬 새로 나올 컴퓨터 게임, Medal of Honor의 OST로서 먼저 공개가 됐는데 느낌이 꽤 괜찮았다. 뭐랄까..."굉장히 많이 변했구나!"란 느낌과 함께 신선함이 가득했다. 하지만 나는 몰랐다, 이번 신보 전체가 그런 분위기일줄은............ 뭐라고 할까, 내가 앨범을 다 듣고 난 후 든 생각은 하나였다. "기타리스트는 탈퇴했나?" 흔적은 있었지만 더 이상 rock band라고 하기엔 무색할 만큼 그 음색을 찾을 수 없었다... 더보기
My Darkest Days - Porn Star Dancing 또 하나의 캐나다産 포스트 그런지 밴드가 떴다. 활동은 2005년 부터 했다고 나와있는데, 본격적인건 2010년이라고 봐야한다. 이 밴드의 프런트 맨이자 보컬인 Matt Walst는 Three Days Grace의 베이시스트의 친동생인데, TDG에 들어갈 생각을 하다가 자신만의 새로운 밴드를 만들었고, 지금과 같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Porn Star Dancing은 그들의 셀프타이틀 앨범의 첫 타이틀 곡으로서 Nickelback의 Chad Kroeger, 그리고 유명한 기타리스트 Zakk Wylde까지 직접 뮤직비디오에 출연한다. 앨범 전곡 들어봤는데, 간만에 귀에 착착 감기는 멋진 신보다. 왜 Chad가 뻑 갔는지 알 것 같다. My Darkest Days - Porn Star D.. 더보기
독일 4강 진출기념, Die Toten Hosen - Ich bin die Sehnsucht in dir. 독일이 아르헨티나를 시원하게 박살내고 2010 남아공 월드컵 4강에 진출했다. 소속팀의 대부분이 독일의 프로리그인 분데스리가(Bundesliga)에서 뛰는데, 정말 놀라운 성과가 아닐 수 없다. 누구 말마따나 독일선수들은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혀놓으면 엄청난 힘이 샘솟는 것 같다. 물론, 분데스리가가 그 실력에 비해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 등에 비해 저평가되었다는 사람들도 많은데, 난 뭐 축구에 그닥 전문적인 지식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여기까지. 어쨌든, 독일이 월드컵에서 선전하면서 독일축구대표팀에, 거기서 더 나아가 독일이라는 나라 자체에 없던 호감이 생겼다는 이들을 주변에서 종종 볼 수 있다. 특히 경기 시작 전에 나오는 독일의 웅장한 국가(國歌)에 매료됐다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시대적 분위기.. 더보기
Chevelle - Letter From A Thief 존경하는 포스트 그런지 밴드, Chevelle. 옛날부터 매우 좋아했는데, 오늘 불현듯 늘 듣던 노래 하나가 심금을 올려서 포스팅까지 해본다. 그간 많은 앨범을 내며, 그리고 많이 팔아치우며(?) 그들의 음악성과 대중에 대한 힘을 유감없이 보여준 Chevelle. 그리고 그 중에서도 밴드의 기타리스트이며 메인보컬, 곧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Pete Loeffler는 예전부터 내게 동경의 대상이었다. 감수성 풍부한 특유의 클린보컬과 코러스에서 내지르는 샤우팅의 독특함, 그리고 감성적이면서도 하드한 기타리프가 날 비롯한 많은 청자의 귀를 사로잡았다. 가사 하나하나를 곱씹어보며 아래의 곡, Letter From A Thief을 감상해보자. 개인적으로는 Drop B로 로우튜닝된 그의 PRS기타와 Mesa Bo.. 더보기
Zeromancer - I'm Yours To Lose 노르웨이 출신 인더스트리얼락 밴드, Zeromancer. 1999년부터 결성되어 활동중인 중견그룹이다. 지금까지 4장의 정규앨범을 냈고, 히트곡 또한 꽤 있다. 출신지의 특수성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잘 알려지지 않은 측면이 있다. 북유럽인 노르웨이 출신인 만큼 차갑고도 시원한 기타리프와 신디사이저 음색으로 화끈한 노래들을 하는게 특징이다. 2009년 앨범, Sinners International과 그 수록곡 하나를 소개한다. Zeromancer - Sinners International (Released : February 13, 2009) Tracklisting 1. Sinners International 2. Doppelgänger I Love You 3. My Little Tragedy 4.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