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인

11. 괴로운 시선 [의경블루스 - 11] 괴로운 시선 의경은 사회속에서 근무하는 군인이다보니 여러가지 장점과 단점이 있다. 늘 민간인을 마주 하며 그들의 일상을 지켜본다는 것은 그 무엇보다 큰 장점이겠지만, 이게 가장 큰 아픔이 되어 돌아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차라리 눈을 감았으면 싶지만, 짬밥이 안되면 안된다고 눈에 힘주고 정면을 주시해야하는(소위 '앞을 뚫다'라고 표현) 쫄병도, 짬이 차서 사람구경 하느라, 이쁜 여자들 구경하느라 눈을 마구 돌리는 고참도 이런 봉변의 예외가 될 수 없다. 긴 말 필요없다. 아래의 사진이 근무중의 그 짜증과 고통을 잘 말해준다. 이 사진은 서울 전의경중대가 늘상가서 '뻗치기 근무'(각잡고 장시간 서있는 근무를 지칭)를 하는 근무지 중의 하나인 경복궁 동문쪽, 동십자각 사거리에서 거점근.. 더보기
1. 의경? 전경? 니들 대체 뭐냐? [의경 블루스 - 1] 의경? 전경? 니들 대체 뭐냐? Q. 의경? 전경? 너희들은 대체 누구냐. 사람들은 우리에 대해 잘 모른다. 물론, 알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2008년 중순에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었던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시위는 "대체 우리 앞을 막아서는 저 X놈새끼들이 뭐하는것들이냐?"라는 궁금증을 많은 사람들에게 불러일으켰다. 보통 사람들은 '의경은 현역과 무엇이 다르나요?'라는 질문을 많이 한다. 근데, 엄밀히 말하면 의경도 현역이다. '현역'이란 단어는 징집·소집 및 지원 등에 의하여 상비군(常備軍)에 편입되어 실제로 군에 복무하는 일 또는 복무 중인 인원을 의미한다. 엄연히 부대라는 울타리 안에서 숙영생활을 하고, 전쟁이 발발하면 총을 들고 뛰어나가며 외박과 휴가.. 더보기
전역일 관리,계산프로그램(MiliDay) 군인의 관심사는 뭐? 바로 전역. 오로지 이 날만을 위해 하루하루 살아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후임이 웹서핑중에 발견한 대단한 프로그램, MiliDay. 프로그램 정보를 찾아보니 2004년에 어느 개인이 만든 프로그램이다. 굉장히 자세하고 전역일과 진급에 관련한 세세한 정보까지 다루고 있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만 선택할 수 있다는 점. 하지만 나머지 병역의무도 전역일과 진급기간을 잘 조절하면 맞춰서 쓸 수 있다. 내가 복무중인 의무경찰은 육군과 총 복무일수는 동일하면서 진급이 :: 이경 5개월, 일경 6개월, 상경 7개월, 나머지 수경 :: 이렇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프로그램상에서 약간 조정하면 계급 또한 얼추 맞출 수 있다. 군바리 본인, 혹은 군복무중인 애인, 아들 등 .. 더보기
당신은 이 나라의 군인이어서 행복한가? Q. 당신은 이 나라의 군인이어서 행복한가? A. 응, 난 행복하다. 입대 전만해도 너무 힘들었고, 훈련소에서 눈물 젖은 어머니의 편지를 받고 속으로 함께 울었고, 자대배치를 받고 처음에 이 곳이 정녕 사람이 살 수 있는 곳인가 싶은 생각이 들었다. 개처럼 끌려왔다는 생각에 훈련소에서의 첫 하루, 이틀은 쓰라렸다. 한창 놀고, 자기계발(?)에 열중해야 할 이 시간에 왜 난 머리를 빡빡 깎고 처음 보는 남자들과 때론 악을 쓰고, 때론 굴러야하나. 억울했다. 공익간다는 주변 친구들이 부러웠고 배가 아팠다. 하지만 시간이 많이 흘러버린 지금, 난 내가 하는 일이 자랑스럽고 뿌듯하다. 내게 '경찰아저씨, 안녕하세요'라고 반갑게 인사하는 꼬마, 광화문과 종로 등지에서 조심스럽게 주변지리를 물어보는 외국인, '수고.. 더보기
군대가 다가온다. 그리고 여러 생각들. 드디어 개강이 다가오고 있다. 2007년 2학기. 그리고 군대가기 전 나의 마지막 학기. 왼쪽과 같은 모드로 얌전히 학교 도서관에 앉아 공부할 수 있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이쯤되니 뭘해도 연결되는 것은 '군대'라는 말 뿐이다. 뭐 대학 동기들 중에는 이미 옛날옛적에 입영하여 전역일을 손꼽아 기다리는 이들도 소수 있지만...막상 입대를 기다리는 사람의 입장에선 꼭 그렇지만도 않다. 고등학교 친구들도 이번 7월을 기점으로 하나둘씩 훈련소로 떠나기 시작했다.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내 나이 어언 21살. 내년이면 22살이다. 많은 사람들은 22살인데 군대안갔다고 하면 "무슨 일 있어요? 아직도 안가다니...."라고 말을 하지만 실상 내 주위만 놓고 보면 그렇지가 않다. 고등학교 친구들도 그렇고, 대학 동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