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의무경찰, 2008~2010

G20 정상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2010년 상반기 제2기동단 지휘검열

by hyperblue 2010. 4. 1.
"G20 정상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2010년 상반기 제2기동단 지휘검열"

우와, 제목 길다.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 지휘단상 위에 걸린 플래카드의 문구가 이러하다. 오늘로서 내 처음이자 마지막 단검열(기동단에서 주관하는 지휘검열)이 끝났다. 우리 중대는 어느 순간부터(?) 2기동단 소속 중대들이 움직일 때 마다 상황대비 때 같이 움직이기 시작하더니 결국 검열까지 같이 받았다. 물론, 방순대이기 때문에 2기동단의 일선 기동대, 전경대가 하는 만큼의 수준을 요구받지는 않았지만 처음으로 기동단 지휘검열에 참여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고 본다.

언제부턴가 세트(?)로 묶여서 각종 집회, 상황에 같이 나가는 바로 옆 동네 강남경찰서 방범순찰대를 비롯하여 혜화경찰서, 용산경찰서, 강동경찰서 방순대 등 방범순찰대는 총 5개 중대가 오늘 2기동단 지휘검열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는 혜화경찰서 방순대가 참 인상깊었다. 혜화방순대는 옛날부터 '서울 사대문 안쪽 방순대'로서 그 명성이 방순대 가운데 자자했는데 역시나 명불허전이었다. 검열 직전에 자체훈련하는 모습과 검열 당시의 군기가 바짝 든 모습이 매우 인상깊었다. 서울의 31개 방순대 중에 손꼽히는 '엘리트 방순대'라고 할만 했다.

이외에 2기동단 소속 의경 기동대인 21, 22, 23, 25중대, 그리고 전경대인 602, 717, 801, 802중대, 직원기동대(경찰관기동대)인 2기동대, 9기동대, 11기동대 등이 모두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

오늘 검열은 특히 기억에 남을 것 같은게,  비가 많이 오는 가운데 두꺼운 진압복 위에 우의를 입고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이런 궂은 날씨에 정말 진압검열을 하려나 싶었는데, 우리들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이 지휘검열을 위해 꽤 여러날을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과 그 밖의 여러 훈련지에서 목이 쉬어가며 굵은 땀방울을 쏟은 동료 대원들과 나 자신, 그리고 함께 검열을 받은 다른 중대원들 모두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비록 나랑은 상관없는(?) 일이겠지만, 앞으로 연이어 있을 수 많은 큰 집회들과 그 절정이라고 할 수 있는 G20 정상회의에서 오늘날의 훈련과 검열경험이 바탕이 되어 후임대원들이 시위대의 불법폭력시위를 엄정하고, 안전하게 잘 관리할 수 있었으면 한다. 우리는 대한민국 내부의 적과 싸우며 법질서를 수호하는 자랑스런 경찰관이자 군인이라는 점을 항상 잊지 말자.

개인적으로, 중대무전병으로서 오늘까지의 훈련과 진압검열을 지휘한 것을 군생활의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궂은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지휘검열 받는데 애쓰신 제2기동단 소속 기동대, 전경대 여러분과 5개 방순대 동료들,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