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ic/Rock

독일 4강 진출기념, Die Toten Hosen - Ich bin die Sehnsucht in dir.

Die Toten Hosen

독일이 아르헨티나를 시원하게 박살내고 2010 남아공 월드컵 4강에 진출했다. 소속팀의 대부분이 독일의 프로리그인 분데스리가(Bundesliga)에서 뛰는데, 정말 놀라운 성과가 아닐 수 없다. 누구 말마따나 독일선수들은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혀놓으면 엄청난 힘이 샘솟는 것 같다. 물론, 분데스리가가 그 실력에 비해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 등에 비해 저평가되었다는 사람들도 많은데, 난 뭐 축구에 그닥 전문적인 지식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여기까지.

어쨌든, 독일이 월드컵에서 선전하면서 독일축구대표팀에, 거기서 더 나아가 독일이라는 나라 자체에 없던 호감이 생겼다는 이들을 주변에서 종종 볼 수 있다. 특히 경기 시작 전에 나오는 독일의 웅장한 국가(國歌)에 매료됐다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시대적 분위기에 편승(?)해서, 평소에 많이 좋아하는 독일노래 하나를 소개한다.

Die Toten Hosen은 독일의 국민 Rock그룹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밴드이다. 모국인 독일뿐만 아니라 유럽 전역에 팬들이 꽤 있을 정도로 인기가 있다. 세월이 세월인지라 밴드 구성원들의 평균나이가 조금 많아보이긴 하지만 특유의 펑크넘버들은 힘이 철철 넘친다. 게다가 독어 가사도 매우 매력적이다. 람슈타인(Rammstein)과 더불어 내게 '독일어 가사가 매력적인 Rock음악'을 하는 밴드라서 아주 좋아한다.

각설하고, 노래를 소개한다. 제목은 'Ich bin die Sehnsucht in dir'이다. 영어로 직역하면 대충, 'I'm the longing in you'정도?; 조용하게 verse를 타고 가다가 chorus에서 뻥뻥 터뜨리는게 아주 시원하다. 내가 선호하는 곡구성.

Die Toten Hosen - Ich Bin Die Sehnsucht in Di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