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회사원, 2014~

술로 어떻게 잊고 사나

by hyperblue 2021. 11. 12.

술도 잘 못마시는 타입이지만, 성인이 된 후에 힘든 일이 있을 때면 '술 한잔 마시고 다 잊어버리라'는 일종의 관용적 충고를 많이 듣는다. 깊이 파고 들어가면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알콜로 뇌를 적셔서 순간 다 지우개처럼 지워버리려고 노력하란 얘기겠지. 하지만, 그렇게 주량을 떠나서 알콜로 몸을 적신다고 해결되는 건 아무것도 없다. 최소한 구체적인 액션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말이다.

그리고 요즘 드는 생각인데, 술이라는 외적 자극을 통해 정말 아픈 기억들이 쉽게 지워지는 거라면, 그건 알콜성 치매가 아닐까 싶다. 세상을 마음 편히 살기 위해 멍청해지는 건 아직 싫다.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