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안84

웹툰 '노병가'를 돌아보며. 지금 쓰는 이 글을 어떤 카테고리에 넣을까 한참을 고민하다가 여기가 좋을 것 같아서 '노병가' 카테고리에 넣어본다. 2013년 회계사 1차 시험이 얼마 안남은 요즘도 이따금씩 블로그에 들어와보곤 하는데, 리퍼러 로그가 '노병가'란 키워드로 도배되어있고 이 검색어로 인한 유입 방문자가 일정 시점부터 꽤나 많이 증가한 것을 알게 되었다. 분명히 '노병가' 포스팅은 내가 의경시절이던 몇년 전 것이어서 갑자기 왜 이런가 생각해봤는데, 아마 포털 '야후'의 한국사업 철수로 인한 야후웹툰의 공중분해 때문인듯하다. 내 기억에 노병가 작가인 기안84님의 블로그도 야후블로그였고, 이 블로그에 포스팅된 정식연재 이전 분 또한 그 블로그에 있던 것을 퍼와서 짧은 내 코멘트를 덧붙여 가볍게 단순 업로드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더보기
노병가 13화(정식연재 前) 이번 화를 마지막으로 '정식연재前 노병가'는 막을 내린다. 그 후에 야후!웹툰에서 정식계약을 맺고 처음부터 살짝 다른 내용으로 연재가 시작된다. 이번 화에서 그려지는 광화문의 세종문화회관 앞 풍경과 점호 풍경은.....하아............ 기수 현황 또한 그럴싸하다. 다음 포스팅 부터는 야후웹툰에 있는 정식연재분을 포스팅하겠음. 더보기
노병가 11, 12화(정식연재 前) 이번 화는 19禁 내용도 있음. 이런게 정식연재前 버전을 보는 맛이랄까.......극도의 리얼리티(?)가 살아있음.외박귀대와 관련해서 어디에서나 쓰이는 명언이 등장한다. "두 손은 무겁게, 마음은 가볍게." 바로아래의 첫컷부터 시작되는 극사실주의. 취사반 '미싱'([의경 블루스] - 6. '예씁니다!'를 아시나요?(전의경 언어백서) 참고)장면. 타일바닥, 큰솥, 식용유통, 반바지 + 맨발 + 경찰단화 = 짬밥먹은 전의경들의 전형적인 패션. 그리고 그가 한 손에 들고 뿌리고 있는 하늘색 치약. 손이 보이지 않게 미친듯이 바닥을 솔로 돌리는 사람들. 정말 놀라울 정도의 싱크로율. 더보기
노병가 1, 2화(정식연재 前) 전의경의 여러 모습을 담은 카툰, '노병가'는 원작자인 '기안84'님이 블로그에 연재하던 것과 정식계약을 맺고 다시 연재하던 것과 차이가 있다. 정식연재前 버전은 '자체검열(?)'을 거치지 않아서 작가의 표현이 거침이 없다. 굳이 말하자면 보다 사실적이라고나 할까? 만화의 배경은 90년대(수정됨.) 2004년 즈음의 서울 모 의경 기동대. 물론 요즘같은 시대에 이렇게 끔찍한 내무생활을 하는 부대가 몇이나 될까 싶지만, 기동대나 전경대나 방순대나 그 정도가 조금씩 다르고 옅어졌을 뿐, 어딜가나 큰 틀은 비슷비슷하기에... 내가 생각하는 이 만화의 무서운 점은, '극사실주의'이다. 한 컷안에 그려지는 주변풍경, 내무실, 사물, 상황이 실제와 너무나 흡사하다. 아니, 똑같다. 네티즌들은 이런 면에 비추어볼 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