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의무경찰, 2008~2010

2012, 열두명의 현자

20122012 - 6점
윌리엄 글래드스톤 지음, 이영래 옮김/황소북스

책제목에 혹해서 구입했다. 고대 마야력에 나온 2012년이란 특정 해와 그 의미에 대한 작가의 해석이 드러난다. '맥스'라는 한 인물의 생애를 다루면서 그가 일생을 통해 마주하는 특정한 사람들간의 관계가 주로 다루어지며, 훗날 그들의 운명이 예정되어 있었으며 결국 2012년 12월 21이라는 마야력 마지막 날에 그 의미를 찾는다는 내용이다. 줄거리만 보면 어떤 측면에서는 좀 진부하지만, 한 인물의 생애를 다루는 작가의 탄탄한 구성이 돋보였다. 책장을 덮으면서 미래에 대한 작가의 긍정적인 생각을 느꼈다.

하지만, 크게 가슴 한 구석을 울리는 무언가를 느끼게 만든 책은 아니었다. '인류멸망'이라는 자극적인 어휘를 사용한 출판사의 '종말론 마케팅'에 살짝 데였다.
 
  • 2010.05.04 17:49

    하이요ㅎㅎ 그떄 경찰병원 이비인후과에서 봣엇는데 신기했는데 ㅎㅎ
    전 31기 짬찌라 앞이안보이는데 ㅜㅜ

    • Favicon of https://www.hyperblue.net hyperblue 2010.05.04 23:15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31기셨군요. 전 909기라 지금 제대휴가나왔습니다.

      우리 중대에 있으면 아래 한명 있는 짬밥입니다. 경찰병원 오갈 짬밥이면 그나마 살만한거 같은데 군생활 열심히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