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수험생, 2010~2012

내 인생의 목표, 그리고 꿈

by hyperblue 2010. 5. 13.

누군가가 갑자기 내게 와서, "네 꿈은 뭐니?"라고 물었을 때 바로 일목요연하게 답할 수 있는 사람이 세상에 몇이나 될까? 나 또한 그럴 수 없는 사람 중의 하나이다. 과연 내 꿈은 뭘까?

어릴 때는 대통령이니 군인이니 경찰이니 허구언날 바뀌면서도 바로바로 얘기했는데, 이제는 20대 중반의 문턱에 와서 정말 현실적인 꿈을 찾아나설 때가 왔다. 입대 전에는 '일단 남자가 군대는 갔다와서...'란 생각으로 잠시 미뤄뒀는데, 막상 제대를 하고 나니 더이상 자기자신에게 변명할 거리가 없다.

한창 적성이니 뭐니 하면서 대학입시를 준비하던 고등학교 때, 진지하게 꿈에 대해 생각해본적이 있다. 결국 그 때 잠정적으로 결론내린 것이 '국제변호사'였다. 글쎄...단순히 그 직업이 어감상 있어보여서였을까? 난 그렇게 대학전공을 법학과로 정해놓고 열심히 공부했다.

그러다가 고2가 됐는데 갑자기 경영, 상경계열이 또 뭔가 있어보였다. 돈을 벌려면 그 곳으로 진학해야 하는 것 같았다. 그냥 그랬다. 있어보였기 때문에, 돈을 잘 벌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에 희망전공을 경영학과로 바꾸었고, 운이 잘 따라줘서 원하던 대학, 원하는 과에 성공적으로 입학했다.

하지만 지금에 와서 난 허우적거리고 있다. 결국 졸업한 선배들은 이곳저곳에 취직을 한다. 그들의 꿈이 절대 '회사원'은 아니었을텐데 말이다.(물론, 선배들이 다 단순한 회사원이 된다는 말은 아니다) 난 지금 제대한 바로 다음날에 학교도서관에 와서 인터넷으로 강의를 듣고 있다. 회계사가 되고 싶다는 꿈. 내가 뼛속부터 원해서가 아닌 나의 필요와 주위의 필요에 의해 선택된 꿈. 솔직히, 대학에 입학할 때 까지도 난 회계사가 무슨 직업인지 몰랐다. 근데 좀 머리가 굵어지니 선배들은 다 회계사 시험 준비에 인생을 올인하고 있더라. 나도 어느덧 그 대열에 자연스레 합류했다.

이 어려운 시험을 추후에 합격할지 여부도 미지수. 다들 행정고시, 사법고시, CPA시험에 달려드는 사람만 가득하다. 현실이 이 세상의 대한민국 젊은이들을 모두 이렇게 만들었다.

사실 나에겐 정말 '꿈'이 있다. 음악이다. 음악, 바로 그 자체가 나의 꿈이다. 내게 대단한 음악적 재능이, 실력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내게 세상에서 가장 친근한 것이 바로 음악이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 부터 팝음악, 댄스음악, 락음악을 고루 접하며 대학입학 후에도 의기투합한 친구들과 밴드를 구성해 공연과 합주를 하러 다니면서 희열을 느꼈다. '있어보여서'가 아니었다. 정말 좋았다. 사랑했다.

'아, 이것이 정녕 나의 길인가'싶었다. 학교에 갈 때는 일렉기타와 무거운 이펙터, 조그마한 연습장과 볼펜 한자루만 챙겨서 집을 나섰다. 오죽하면 학교갈 때 마다 어머니께서는, "너 대체 학교가는거 맞니?"라고 물으실 정도였다. 사실 학교에 가서도 수업에 잘 안들어갔다. 교수님의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고 출석체크만 한 후 유유히 강의실을 걸어나와 햇살좋은 풀밭에 앉아 기타를 치며 합주와 공연을 준비하던게 일상이었다.

2학년 2학기 때, 남들은 전공공부에 여념이 없던 그 때, 난 진지하게 학교를 휴학하고 홍대클럽을 전전하며 음악을 해볼까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그 때 내겐 군입대라는 벽이 있었고, 힘들게 명문대를 보낸 부모님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싶지 않아 수차례 고민 후 포기했다. 난 서태지처럼 음악 하나로 성공할 자신이 없었고, 음악에 대한 열정 하나로 변변치 않은 벌이를 하며 자신들의 음악을 하는 인디밴드처럼 살기는 싫었다.

결국 이쯤 되어서야 내 목표는 확실해졌다. "현실적인 직업을 갖고, 돈을 벌자. 그리고 여유가 생겼을 때 상업성에 구애받지 않고 남들이 쓰레기라고 하든 뭐라 하든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하자." 바로 이것이다.

난 트랜스테크노와 같은 일렉트로니카쪽도 좋아한다. 입대 전에 잠시 디제잉을 배울까도 싶었는데, 밴드활동에 골몰하느라 희망사항에 그쳤더랬다. 어쨌든, 괜찮은 직업을 갖고 음악적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과 음악 자체를 즐기자는게 내 인생의 목표다.

인류애적인, 보편적인 가치는 꿈을 통해 추구할 생각이 아직 없다. 그러기엔 내 그릇이 안되는 것 같다. 난 그저 마음놓고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하기 위해 도서관에서 아직은 어색한 두꺼운 책들과 씨름하며 시간을 보낸다.

'능력있는 딴따라'가 되기 위해 나의 소중한 오늘을 바친다.

댓글6

  • yujin 2010.08.04 17:03

    우연찮게 방문하였는데, 저와 닮은 부분이 상당히 많아.. 놀랐습니다.

    비슷한 처지에 비슷한 생각을 가진 분을 만나니 많은 위로가 됩니다.

    힘내십쇼. 꼭 꿈을 이루시길..
    답글

    • Favicon of https://www.hyperblue.net hyperblue 2010.08.04 23:23 신고

      꿈은 '노력하면' 이루어진다.

      작은 따옴표 안의 저 단어 하나가 얼마나 엄청난 무게를 갖고 있는 말인지 요즘 새삼스레 느낍니다.

      대한민국 하늘 아래 어딘가에 동지가 있다고 하니 뭔가 뿌듯하군요. 함께 힘냅시다!!

  • 379 2011.07.28 16:23

    우연히 들어왔는데 ㅋㅋㅋㅋㅋ950기시네여~ 서초 ~! 저도 950기 ㅋㅋ전 379였어요 ㅋ 추억에 젖어서 글보고 갑니다~ 사진보니까 우리 아마 서울와서 훈련 일주일 받을때 같은방 썼던거같네요 ㅋㅋ반갑~!
    답글

    • Favicon of https://www.hyperblue.net hyperblue 2011.07.28 22:03 신고

      어...누구지? 노원경찰서면 알것 같기도 한데?! 그리고 난 수서경찰서 방순대! 창신지구대에서 번호 1번으로 1주일동안 생활했음ㅋㅋㅋㅋ 나보다 형 아니었나요? 막 1주일동안 있는동안 '난 노원경찰서 가는데, 노원 좋대~'이렇게 말하던 형같은데....

      내 기억엔 만약 내가 기억하는 그 형이 맞다면, 우리 09년 초 쯤에 도심에 큰 상황터져서 상황대비 나갔을 때, 경복궁 목길 쪽에서 마주쳤던 사람이었던 것 같음. 난 그 때 수둘 땜빵중이어서 찌질하게 동파카에 무전조끼 입고 일경 나부랭이 주제에 무전들으면서 뛰어다니느라 정신없었는데, 그 때 379중대가 있던 곳을 지나갔나? 그랬는데 그 때 그 형과 가볍게 인사했던 기억이 있음. 나도 뭐 짬밥안돼서 대놓고 아는 척은 못했지만..ㅋㅋㅋㅋ

      왜이렇게 디테일하게 기억하지..-_ -

  • 379 2011.08.05 14:20

    응 맞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기억력쩌네!너 Y대 다니는 걸로 기억하고 있음 ㅋㅋ창신에서 내가 4번인가 5번이었고 ㅋㅋㅋ그때 마주친것도 맞아 ㅋㅋㅋㅋㅋㅋㅋ 와 완전 신기하네 ㅋㅋㅋㅋ 수하나 했었다는 얘기는 들었음! 서강대쪽 사나보네 ㅋㅋ완전 가깝다 ㅋㅋ나 공덕역 사는데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www.hyperblue.net hyperblue 2011.08.06 00:55 신고

      대...박..ㅋㅋㅋㅋㅋㅋ신기하다. 이렇게 또 마주칠 수 있다니!! 역시 인터넷이 무섭구나~ 응, 그 때 그 창신지구대 신병교육대 1번 맞음ㅋㅋㅋㅋㅋ무슨 뭐라그러더라? 조교가 '전달!'외치면 박차고 계속 뛰어나가던..ㅋㅋ

      난 창신 개인적으로 악몽이었어. 먹는 물도 제대로 안줘서 샤워하면서 그 물 마시면서 목축이던 기억이 새록새록... 우리 1주일동안 있을 때 부시 미국대통령 방한해서 또 시위 크게 했잖아. 그 때 조교들 대부분 그거 지원나가서 괜시리 우리보고 긴장빨라고 했던 것도 기억나고...영화보여준다더니 뭐 보여줬더라..그 시위진압 영상들이랑 '시크릿?' 원하는 걸 빌면 다 이뤄준다고 하던 내용의 다큐멘터리 영화. 그리고 그 때 우리 교관이었던 직원..이름 까먹었다. 훈련할 때 마다 못하던 애들 하이바를 그냥 봉으로 후려패던ㅋㅋ와, 진짜 죽을 때 까지도 기억날 것 같아.

      나 서강대쪽 사는거 맞음ㅋㅋ학교 휴학하고 시험준비한다고 깔짝대고 있거든. 수하나는 중대장이 걍 하라고 해서 100일동안 질리게 해먹었지. 털리기도 엄청 털리고ㅋㅋㅋㅋ 진짜 경복궁 앞에서 상황대비할 때 봤던게 대박이었음.

      그리고 형 동기인 성현이 알지? 걔도 379였잖아~ 나 경찰병원 병원외출 갔다가 거기서 만났었어. 한 두번봤나? 엄청 반가웠었는데..걘 훈련소에서도 같은 소대여서 더더욱 반가웠지.

      아, 뭔가 새록새록 기억이 거슬러 올라가는 밤이다.. 기회되면 그 때 부터 있었던 내 기억들을 다 블로그에 썰로 풀고 싶은데, 지금은 때가 아닌 것 같아. 너무 나이먹고 이런데다가 그런 얘기하면 주책이려나. 뭐, 누가 뭐라고 하든 내 추억이니깐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