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chat of the day

간만에 급발진

by hyperblue 2022. 6. 8.

 

어째 요즘 조금 차분하시다 싶었는데 바로 발작버튼이 눌린 회사 형님..

구수한 욕지거리에 묵은 때가 씻겨내려가는 느낌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