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scellaneous/chat of the day

인생은 칙촉처럼...

by hyperblue 2022. 6. 9.

'외유내강'보단 '겉바속촉'이 착착 감기고 와닿는건 내가 젊어보이고 싶은 꼰대여서 그런 것일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