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경, 의무경찰/의경 블루스

2. 가장 무서운 건..바로 주취자.



[의경블루스 - 2] 가장 무서운건..바로 주취자.

2008년 말, 아직 내가 일경을 달지 않은 짬찌(짬밥 찌끄레기의 준말, 짬밥을 별로 먹지 않은, 부대생활일수가 적은 이들을 속되게 이르는 말)였을 때였다. 대충 촛불집회의 후폭풍이 조금씩 잠잠해지고나서 자대전입 후 처음으로 방범을 나가기 시작한 즈음.

우리 중대의 경우, 방범근무의 과정은 이러하다.

부대에서 지휘관의 짧은 교양 → 경찰버스(사람들이 '닭장차'라고 부르는)에 탑승 → 경찰서 관내 지구대, 파출소에 하차 → 지구대, 파출소에서의 잠깐 교양 후 근무지로 출발

그렇게 난 여느 때처럼 2인 1조로 고참과 길을 나섰다. 방범은 같이 나가는 고참과 개인적인 얘기도 많이 할 수 있고, 답답한 부대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 짬밥이 안될 때 특히나 좋아하는 근무이다. 그렇게 정해진 시간동안 열심히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하고 부대에 복귀했다.

근데, 부대복귀 후 얼굴이 퉁퉁 부은 다른 소대 내 동기. 눈 주변이 구타를 당한듯이 퍼렇게 팬더처럼 멍들어있었다.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2인1조 방범순찰 중 술에 떡이 된 주취자를 발견했고, 그 주취자를 지구대에 인계하고 보호조치하는 과정에서 주취자에게 얻어맞았다는 것.

경찰의 최말단계급인 의경이기 때문일까, 주취자도 경찰이 받들어모셔야할 치안서비스의 고객이기 때문일까...흐지부지 그냥 별것 아닌 일처럼 마무리됐다. 어쨌든, 당시의 중대장님은 굉장히 많이 화를 내시긴 했다. 공무를 수행하는 경찰이, 의경이 이렇게 폭행을 당해도 되냐는 것. 나도 화가 많이 났다. 술에는 참 관대한 우리 사회. 강간을 해도, 살인을 해도 취중이였다고하면 정상참작의 여지가 커지는 것 같다.

방범근무를 하러 지구대에 나가면 온갖 인간군상, 진상들을 다 만날 수 있다. 어느 날, 순찰차를 타고 얼굴에 피칠갑이 된채 역시나 술에 취해 정신을 못차리고있는 한 젊은이가 수갑이 채워진채 나타났다. 술집에서 싸움을 벌이다가 신고가 들어와서 잡혀왔다는데, 정신을 못차리고 지구대에서 잠시 휴식중인 우리들에게 온갖 쌍욕을 해댔다. 그러다가 발길질로 폭력도 행사했는데 역시나 군인인 의경들이 몸으로 막은 후 남는 것은 멍뿐. 기분만 나빠지기 일쑤였다.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에 의경들은 주취자를 두려워한다. 가끔 순찰을 돌다보면 "여기 술에 떡이 된 사람이 있는데 어떻게 좀 해줘요."라며 지나가는 우리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때가 가장 난감한 순간.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보통 아무것도 없다. 무전으로 지구대에 연락해서 순찰차를 부르는게 최선의 방법. 가끔 "어떻게 좀 해보라"며 적극적인 조치(?)를 요청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같은 경우 뭣모르고 달려들었다가 봉변당한게 한두번이 아니다.

처치가 곤란한 주취자가 발견됐을 때는 그냥 112에 신고를 하는게 가장 현명한 방법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미 이렇게 하고 있어서인지 야간방범을 나가면 무전기에서 주취자 관련 신고가 굉장히 많이 떨어진다.

제발, 술 좀 적당히들 먹었으면 좋겠다.
경찰이 치안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맞고, 주취자 또한 그러한 치안서비스의 소비자인 것은 맞지만 이런 사람들때문에 정작 급히 경찰의 손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제 때에 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하는 경우도 생긴다.

우리가 왜 순찰을 돌다가 술에 취한 사람이 보이면 가끔 다른 길로 돌아가곤 하는지..알랑가 모르겠다 :(
  • 특기병의경관심자 2010.01.27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주인장님 의경 특기병을 모집하고있는걸로 알고있는데요 약대출신이라 의무병으로 간다던지 조리병으로 간다던지 운전병이라던지 특기병으로 의경 가면 훨씬 수월한가요?
    경기도가 연고지면 경기도로 갈수있는지요?
    운전병에 관심이 있긴한데 나이도 어린편이 아니라 음..;;
    댓글 부탁드립니다

    • 요즘 특기병 얘기가 있더라구요. 보통 취사대원, 운전대원은 중대에서 그냥 무작위(?)로 뽑아서 썼는데, 특기병을 선발해서 애초부터 특화시킨다는 얘기는 들었습니다. 확실한 바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어서 많이는 말씀못드리겠네요. 일단, 취사대원은 출동을 안나가는게 장점이고, 운전대원은 진압과 같은 근무에서 보통 열외되는게 장점이지만 나름의 고충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일반소대원보다는 대체적으로 좀 편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경기도가 연고지면 경기도로 물론 갈 수 있습니다. 서울과 경기도의 경우 전의경인력수요가 많아 가기 수월한편입니다. 서울이 가장 쉽고, 그 다음이 경기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더 궁금하신거 있으시면 댓글남겨주세요-

  • 특기병의경관심자 2010.01.28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의경사이트에 전화해보니 특기병은 지역,부대선택까지 가능하다고하네요
    어느 지역 어느부대가 분위기가 좋은지 아시나요?
    노병가 보고나니 아무대나 가면 안될거 같기도 하고;;
    인터넷에 쳐보니 경기도 방순대가 좋다고 하던데요?
    근무여건은 경기도가 훨씬 좋죠? (시위집압이 적기때문이겠죠?)

    • 각 중대의 분위기까진 말씀못드리겠습니다. 의경은 중대 단위로 운용되기 때문에 지역과 크게 관계없이 중대마다 분위기가 다 다릅니다. 물론, '평균적인' 측면은 있죠. 전 서울방순대이고, 저희 중대는 전혀 구타가 없지만 다른 중대는 공공연하게 존재하는 곳이 있습니다.(어디까지나 자기 처신과 자대배치운에 달림)

      서울이 아니면 웬만한 지역은 다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서울>>>>경기>나머지(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

      카툰 '노병가'와 같은 곳은 요새는 거의 없다고 보셔도 무방합니다.

      서울과 경기를 굳이 따지면 당연히 근무여건은 경기도가 훨씬 낫습니다. 이것은 시위시즌만 생각해도 분명해지는 부분이죠.

  • 특기병의경관심자 2010.01.28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여쭤보고 싶습니다 의경 특기병가서 공부할수있을까요?
    의경은 언제부터 공부가 가능한지요;;
    알고 싶습니다 그냥 처음 들어가자마자부터 공부한다고 하면 구타유발자가 되는거 같아서요

    • 어딜가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다른 말 다 필요없고, 자신이 고참이라고 입장바꿔 생각해보세요. 그 누가 짬밥도 안되는 후임이 공부한다고 펜잡는걸 곱게 봐주겠습니까.

      시간이 해결해줍니다. 위에서 말했듯이 중대마다 모든게 다르기 때문에 절대적인 기준은 없습니다. 운이 좋으면 이경 때 부터도 공부를 할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수경쯤이나 되어서야 펜을 잡을 수도 있습니다.

      공부를 규칙적으로 편히 하고싶다면 의경은 비추입니다. 차라리 좀 길어도 공군을 알아보세요. 불규칙적인 일상때문에 시간이 난다고 해도 굳은 맘을 먹지 않으면 펜을 잡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의경의 장점은 잦은 외박과 육군과 동일한 짧은 복무기간입니다. 타군에 비해 잦은 외박이 아무런 이유도 없이 주어지는게 아니란걸 상기하시길.

      군생활은 2년간 국가에 대한 봉사입니다. 많은 것을 얻으려고 하지 마세요. 자기계발은 짬밥을 어느정도 먹었을 때, 자연스레 기회가 옵니다. 하지만 그 기회가 왔을 때 다들 오락을 즐기는데 바빠지는게 대부분이죠. 정말 조금이라도 학업을 놓으면 안된다면 의경지원 자체를 고려대상에서 지우시길.

  • 912기 제대자 2010.09.10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방순대 나와서 주취자의 힘을 잘 알죠 말안통하고 안하무인...

    제일 무서운건 주취자인데다가 쪼록(노숙자)일경우... 미치죠 뭐하는 놈인지 몰라도 손으로 만지자니 거시기 하고.... 안 잡자닌 진상이고... 힘들죠..